메뉴 건너뛰기

B&W

Black & White

BWLab은 흑백사진 이야기가 있는 공간입니다

9.jpg 

< 마음에 부는 바람 >

  • 지하차도 16일전

    병원 다녀오는 길에 지하차도를 지난다. 이쪽에서 저쪽의 삶을 들여다보려고 노력해보지만 공간의 경계를 지나는 시간이나 삶은 별반 다를 것이 없다. 경계를 ...

  • 비 오는 날 354일전

    좁고 낡은 골목에 비가 내린다. 오래전 입춘도 지났으니 봄비가 틀림은 없으련만 골목엔 아직도 겨울이 그림자처럼 남아 있다. 이 비 그치고 귓가에 바람이 ...

  • 신천동 - 깊고도 높은 골목 361일전

    이 깊고도 높은 언덕 골목의 끝은 어디쯤일까? 골목을 바삐 오르는 사람의 발소리도, 그것을 지켜보는 나도 숨이 가쁘다.

  • 신천동 - 오후 394일전

    오후가 저문다. 마치 낙엽처럼, 노년처럼, 그렇게 오후가 저문다. 내 청춘의 봄날은 다 어디 가고 희미한 봄날의 기억만 편린처럼 남아 이렇게 저물어 가는 ...

BWLab Page
KBlog Page
ⓒ kyounghun kim all rights reserved. / bwlab@outlook.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