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B&W

Photograph Story

사진이야기

마술피리

by B&W posted Jul 07, 2021

H2102881er.jpg


피리는 누가 부는 것일까?





사이

by B&W posted Jul 05, 2021

H2102781er.jpg


벽과 벽 사이는 사람과 사람 사이와 별반 다르지 않다.  





신천동 - 오후

by B&W posted Jul 04, 2021

H2102899er.jpg


특별할 것도 없는 일상의 골목에 그림자보다 짙은 오후가 저문다.





신천동 - 기억

by B&W posted Jul 03, 2021

H2102754er.jpg


그러고 보니 내 기억 속 그 시간이나 이 마을이나 별반 다를 게 없다.





지하도

by B&W posted Jul 02, 2021
H2102707er.jpg
이 긴 지하도를 벗어날 수가 있기는 할까?

지하차도

by B&W posted May 29, 2021

H2101463er.jpg


병원 다녀오는 길에 지하차도를 지난다. 이쪽에서 저쪽의 삶을 들여다보려고 노력해보지만 공간의 경계를 지나는 시간이나 삶은 별반 다를 것이 없다. 경계를 구분짓는 이분법적 인식만이 그림자처럼 길게 남아있다.


비 오는 날

by B&W posted Jun 25, 2020
H2000642er.jpg


좁고 낡은 골목에 비가 내린다. 오래전 입춘도 지났으니 봄비가 틀림은 없으련만 골목엔 아직도 겨울이 그림자처럼 남아 있다. 이 비 그치고 귓가에 바람이 살랑거리면, 담장 아래 다시금 새싹이 돋아나면, 지나는 사람들의 옷차림이 가벼워지면 봄이 온 것일까? 정말로 그 봄이 다시 온 것일까?




신천동 - 깊고도 높은 골목

by B&W posted Jun 18, 2020
H2000792er.jpg


이 깊고도 높은 언덕 골목의 끝은 어디쯤일까? 골목을 바삐 오르는 사람의 발소리도, 그것을 지켜보는 나도 숨이 가쁘다.




신천동 - 오후

by B&W posted May 16, 2020
김경훈.jpg


오후가 저문다. 마치 낙엽처럼, 노년처럼, 그렇게 오후가 저문다. 내 청춘의 봄날은 다 어디 가고 희미한 봄날의 기억만 편린처럼 남아 이렇게 저물어 가는 것인가? 혼자 돌아가는 귀갓길은 또 얼마나 멀고 캄캄할까?




신천동 - 한 켠

by B&W posted May 14, 2020
김경훈.jpg


원두를 갈고 커피를 내린다. 짙은 커피를 마시면서도 달달한 다방커피가 또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낡은 사진의 달달한 그 맛이 그리운 것일까? 아니면 실없는 농담이 오가는 다방의 달달한 풍경이 새삼 그리운 나이가 된 것일까? 커피를 한 모금 마시고 사진을 들여다본다. 도시의 한 켠이 마치 커피처럼 쓰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