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B&W

Photograph Story

사진이야기

신천동 - 꽃잎

by B&W posted Apr 12, 2020
김경훈.jpg


달동네  언덕 아래, 절벽의 견고한 성처럼 집들이 층층이 둘러싸고 있고 늦은 햇살 사이로 자전거를 끌고 가는 사람이 들어왔다. 겨울바람은 매서운데 파인더 속 세상은 시간이 멈춘 듯 고요하기만 하다. 어디로 가는 것일까? 나는 어디에 서 있는가? 봄도 아닌데 담장의 꽃잎이 마치 나비처럼 날고 있다.




신천동 - 노을

by B&W posted Apr 11, 2020
김경훈.jpg


달동네 성당 너머로 첫날이 저문다. 어제와 별반 다르지 않은 하루가 다시금 첫 날로 돌아와 눕는다. 언제 종소리가 울린 적이 있었던가? 아릿한 시간 너머로 노을이 저물고 있다.




신천동 - 일출

by B&W posted Apr 10, 2020
김경훈.jpg


일출은
바닷가에서나
혹은 산,
이름 있는 곳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저 깊은
가슴속 어딘가
항상
떠 오르고 있음을
나는
믿는다. 




신천동 - Adieu 2019

by B&W posted Apr 09, 2020
김경훈.jpg


그냥 오토바이가 지났을 뿐인데 마음 한구석이 이토록 아린 이유는 무엇일까? 오토바이가 사리진 골목길 위로 12월 마지막 오후가 그렇게 눕고 있다. 




거리 - Yellow House

by B&W posted Apr 08, 2020
김경훈 bwlab 노란집


문득,
빈센트 반 고흐의
'노란 집(The Yellow House)'이
떠올랐다.
고흐도 분명 이 거리를
사랑했으리라.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03 Next
/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