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B&W

Photograph Story

사진이야기

신천 - 갈대

by B&W posted Apr 26, 2020
김경훈.jpg


흐린 날 강가의 갈대가 눕는다. 새들도, 바람도 하나 없는데 그림자처럼 옆으로 눕는다.




경계(境界)

by B&W posted Apr 25, 2020
김경훈.jpg


지하도 계단을 오르다 멈춰 선다. 어둠 너머 빛의 세상이 문득 낯설게만 느껴진다. 사람들은 건조한 표정으로 계단을 오르내리고 그 경계의 사이에서 나는 망설이고 있다. 




신천동 - 골목

by B&W posted Apr 24, 2020

김경훈.jpg


오래된 골목에 하루가 저물어 간다. 여름날, 저 대문 담장 위로 가득 피었던 능소화는 다 어디로 가고 이제 낡은 시간만이 전설처럼 남아 있는가? 인생의 골목이란 그런 것인가? 저물어 가는 하루가 애닯프다.




집배원

by B&W posted Apr 21, 2020
김경훈.jpg


신천동 골목길을 집배원이 지나간다. 굽이굽이 꺾인 골목마다 사연 하나쯤 없는 곳이 어디 있을까? 젊은 집배원이 지난 길 위로 오후의 긴 나무 그림자가 편지 속 사연처럼 흐드러진다.




버스정류장 - 불명확(不明確)

by B&W posted Apr 20, 2020
김경훈.jpg


버스정류장은 늘 그 자리에 있는데 변하는 것은 지나는 사람들이다. 이런저런 삶들이 모여였다가 어디론가 사라지는 곳은 비단 버스정류장만은 아니리라. 내 인생에 있어 정류장은 얼마나, 또 어느 정도의 간격으로 남아 있을까? 그리 길지도 않은 삶이겠지만 산다는 게 참으로 명확하지 않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5 Next
/ 105